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남산케이블카 하강하다 '쾅'…7명 부상·운행 중단

MBC News
MBC News
그저께|조회수 39회

◀ 앵커 ▶

어제 서울 남산 케이블카가 탑승장에 진입하다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난간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충격으로 외국인 관광객을 포함해 케이블카에 타고 있던 승객 7명이 다쳐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양소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어젯밤 서울 남산 케이블카 매표소.

한창 영업할 시간이지만, 불은 모두 꺼졌고 직원들은 관광객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매표소 입구에는 '기계 정비로 운행을 중단한다'는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전망대에서 내려오던 케이블카가 승강장 난간에 충돌한 건 어제 저녁 7시 10분쯤.

당시 케이블카에는 필리핀과 일본 국적 외국인 2명을 포함해 승객 20명이 탑승하고 있었는데, 사고 충격으로 통증을 호소한 7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남산 케이블카 관계자]
"(케이블카 안에 있던 승객은) 20명으로 알고 있어요. 바로 문은 열렸죠. 바로 내리시고. 근데 이제 충격으로 넘어지시고 하니까 그것 때문에 병원에…"

케이블카는 평소 밤 11시까지 운행하지만, 사고로 초저녁부터 운행이 중단되면서, 일부 관광객들은 발걸음을 돌려야 했습니다.

경찰은 케이블카가 속도를 줄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경찰은 조작 미숙이나 기계결함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케이블카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양소연입니다.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