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잘될수록 속 탄다"…日 '인도적 지원'에도 어깃장

지난달397 views

MBCNews

MBC News


◀ 앵커 ▶

북-미 회담이 진행 중인 하노이에는 사실 우리 외교부 당국자 그리고 일본 외교부 당국자가 와있습니다.

회담의 성공만을 기대하고 있는 우리와 달리 일본의 속내는 복잡합니다.

이번 협상 테이블에 일본의 납북자 문제를 올려야 한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이번 회담에 어떤 합의가 이뤄진다고 해도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해선 안 된다는, 참으로 색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요.

일본 정부의 의도가 뭔지 전봉기 기자가 분석해 보겠습니다.

◀ 리포트 ▶

[일본 후지티비 오늘 방송]
"(만세!) 김정은 위원장이 지금 북한 대사관에서 나와서 천천히 계단을 내려가고 있습니다."

일본 취재진은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대표단의 동선 하나하나도 놓치지 않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이번 회담에 대한 관심은 일본에서도 뜨겁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북미회담을 바라보는 시선은 사뭇 다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나치게 양보할 수 있다는 우려도 그렇고, 북미간 협상에서 일본의 이해를 관철시키려는 행보도 그렇습니다.

특히 아베 총리는 지난 20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이번 회담에서 납북자 문제를 제기해달라고 요청하고 워싱턴에 총리보좌관을 급파했습니다.

또 납치피해자 가족을 총리관저로 불러 면담했습니다.

[아베/총리(어제, 일본 중의원)]
"납치문제에 관한 협의요청을 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전과 같이 이번에도 협력을 약속한다는 (발언이 있었고.)"

하지만 납북자 문제는 어디까지나 일본과 북한 양자가 직접 풀어야 할 사안입니다.

이를 북미간 협상 의제로 올려야 한다는 일본의 주장은 비핵화 의제에만 집중해야 할 북미대화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분석입니다.

일본은 또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가 이뤄져도 북한에 경제협력과 인도적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미국에 전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유엔이 예외로 인정한 대북인도적 지원에도 반대해 세계식량계획이나 유엔아동기금에 일본의 자금을 쓰지 말라고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노/외상]
"확실히 비핵화가 실행될 때까지 북한 제재는 해제돼선 안 된다는 것은 이미 국제사회의 일치된 입장이라고…"

아베 정권으로선 북한의 위협을 강조하는 대북강경노선이 개헌문제 등에서 지지를 받을 수 있다는 계산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북한과의 직접대화채널도 끊긴 채 납북자 문제를 미국에 부탁만 하는 모양새에 대해선 굴욕적이라거나 일본만 소외되는 '저팬패싱'이란 비판도 거세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전봉기입니다.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잘될수록 속 탄다"…日 '인도적 지원'에도 어깃장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7349xi"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잘될수록 속 탄다"…日 '인도적 지원'에도 어깃장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7349xi"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