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줄줄 새는 인사파일…청와대, 징계는 ‘원대복귀’

지난달32 views



청와대의 인사·보안 사고가 또 확인됐습니다.

사고가 반복되고 있는데 청와대는 관련자들을 원래 소속 부처로 돌려보내고만 있습니다.

징계 권한이 없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손영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문재인 대통령의 결재가 난 107명의 군 장성 승진 명단이 발표 전에 새어 나갔습니다.

군에서 청와대로 파견된 영관급 장교 3명이 명단을 돌려보던 중, 청와대 경비대 소속 A 대위가 이 명단을 임의로 휴대폰으로 찍어 SNS로 다른 장교들과 공유했다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청와대는 책임을 물어 영관급 3명을 국방부로 원대복귀 시켰고, 국방부는 A 대위만 징계했습니다.

승진 명단은 비밀에 준하는 중요 서류로 언론에도 일부만 공개됩니다.

문제가 발생하면 관련자들을 소속 부처로 돌려보내는 '원대복귀' 조치만 하고 있어 청와대내 기강해이 사고가 반복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특감반 의혹이 본격 제기되기 전 청와대는 김태우 수사관을 비롯해 문제된 특감반원들을 원대 복귀시켰습니다.

정모 전 인사수석실 행정관이 장성인사 관련 자료를 분실했을 때는 사표를 받아줬습니다.

[김정현 / 민주평화당 대변인]
"인사문제를 둘러싸고 청와대 내부기강에 총체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반복되는 인사·보안 사고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채널A 뉴스 손영일입니다.

scud2007@donga.com

영상취재 : 김준구 한효준 박찬기
영상편집 : 오영롱
그래픽 : 윤승희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줄줄 새는 인사파일…청와대, 징계는 ‘원대복귀’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70iogn"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줄줄 새는 인사파일…청와대, 징계는 ‘원대복귀’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70iogn"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