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아이 돌보미도 무조건 쉬어라?…30분 휴식 ‘분통’

22일 전25 views



정부가 아이 돌보미들의 휴게시간 관련 지침을 내놓았는데요.

부모들도 아이 돌보미들도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뭐가 문제인지 유주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말, 여성가족부가 운영하는 '아이돌봄 서비스'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지글입니다.

12세 미만의 자녀를 둔 가정에 방문하는 '아이 돌보미'들에게도 휴게시간을 보장해야 한다는 내용.

4시간마다 30분, 8시간 근무하면 1시간의 휴식시간을 주고, 그 시간엔 친인척이 대신 아이를 돌보라는 겁니다.

[아이돌봄 이용자]
"봐주실 사람이 없기 때문에 이용하는 건데, 휴게 시간 잠깐 봐줄 친인척을 알아서 구하란 건 진짜 말도 안 되는 소리인 것 같아요."

법원이 지난해, 아이 돌보미를 근로기준법상 '노동자'로 인정하면서 52시간 근무대상이 됐기 때문인데, 아이 돌보미들도 황당하긴 마찬가지입니다.

[고모 씨 / 아이 돌보미]
"30분 쉬라고 하면 우리는 어디가서 쉬냐고요. 집 안에서 쉰다고 해봐요. (아이에게) 눈도 잠시 떼지 못해요."

"돌보미의 근무시간이 52시간을 초과하면 다른 돌보미를 추가 고용해야 한다"는 지침에 편법까지 등장했습니다.

[아이돌봄 이용자]
"신청 자체는 52시간만 해놓고 추가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선생님(돌보미)에게 개인적으로 돈을 드리는 방식으로…"

논란이 일자 여성가족부는 시행을 2개월 유예하고 돌보미 수를 확충하겠다고 밝혔지만,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채널A 뉴스 유주은입니다.
grace@donga.com

영상취재 : 정기섭 박연수
영상편집 : 변은민
그래픽 : 권현정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아이 돌보미도 무조건 쉬어라?…30분 휴식 ‘분통’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709wif"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아이 돌보미도 무조건 쉬어라?…30분 휴식 ‘분통’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709wif"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