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억지로 끼운 보일러 연통…“4년간 서서히 벌어져”

지난달26 views



서울 대성고 학생 3명의 목숨을 앗아간 강릉 펜션 사고는 결국 '인재'였습니다.

무자격업자가 규격에 맞지 않는 보일러 연통을 억지로 끼워넣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현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보일러 시공부터 '부실'이었습니다.

무자격 설비업자 A 씨는 2014년 보일러를 설치하면서 규격에 맞지 않는 연통을 사용했습니다.

보일러 배기구와 연통 사이엔 실리콘 처리조차 안 돼 있던 상황,

보일러가 가동될 때마다 연통이 조금씩 밀려나가면서 이 틈으로 일산화탄소가 누출된 겁니다.

보일러에 공기를 공급하는 흡기관이 규정과 달리 바닥쪽으로 설치된데다

흡기관에 벌집까지 생기면서 불완전 연소를 일으켜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설비업자 A 씨와 무자격 설비업체 대표에 대해 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또 펜션 불법 증축과 부실 점검 등의 책임을 물어 펜션 소유주와 운영자, 가스안전공사 관계자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채널A 뉴스 정현우입니다.

edge@donga.com

영상취재: 김민석
영상편집: 이재근
그래픽: 박진수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억지로 끼운 보일러 연통…“4년간 서서히 벌어져”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701rty"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억지로 끼운 보일러 연통…“4년간 서서히 벌어져”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701rty"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