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키다리 아저씨 또 오셨네”…이름없는 천사들의 선행

2개월 전11 views



경기 불황에 날씨도 여느 때보다 추운 겨울이지만,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이름없는 천사들의 선행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신선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이팩트]
따르릉 "안녕하세요, 노송동 주민센터입니다."

아침 일찍 주민센터에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손명희 / 노송동 주민센터 주무관]
"40~50대 중년 남성 목소리로 다급하게 지하 주차장에 빨리 가보시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부탁하셨어요."

돼지저금통에서 쏟아지는 수많은 동전들, 종이 박스 안에는 5만원권 1천장을 포함해 5천만여 원의 현금이 담겨 있었습니다.

소년소녀 가장들을 응원하는 편지도 함께였습니다.

노송동의 얼굴없는 천사로 불리는 이 남성의 선행이 시작된 건 지난 2000년부터로, 벌써 19년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껏 불우이웃을 도와달라며 건넨 돈은 6억 원이 넘습니다.

[조성호 / 노송동 주민자치위원장]
"얼굴 없는 천사분이 19년째 이렇게 찾아오신 것에 대해서 저희들 주민 스스로는 너무나 감사하게 생각하고요."

탁상 위에 놓인 1억2천만 원짜리 수표 한 장, 한 남성이 7년째 보내온 올해 불우이웃돕기 성금입니다.

지금껏 남성이 쾌척한 성금은 9억 6천만 원에 이르지만, 자신이 누구인지 절대 밝히지 않아 키다리아저씨라는 별명이 붙었습니다.

[김찬희 /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리]
"올해는 경기가 무척이나 어려워서 기부가 쉽지 않았다고 하셨지만 나 자신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올해도 기부를 실천하셨다고 말씀을 전해주셨습니다."

충북 괴산군에서도 익명의 기부천사가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 100만원이 든 봉투를 우체통에 넣어두기도 했습니다.

얼굴 없는 천사들의 선행이 연말을 훈훈하게 데우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신선미입니다.

fresh@donga.com
영상취재 : 정승환
영상편집 : 최현영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키다리 아저씨 또 오셨네”…이름없는 천사들의 선행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6zle8l"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키다리 아저씨 또 오셨네”…이름없는 천사들의 선행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6zle8l"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