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도 바뀐 환경부 해명…“환경부 동향만 물었는데 문건 제공”

  • 5년 전


이번 논란은 어제 공개된,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으로 촉발됐었죠.

이 문건에는 임원들의 사퇴 현황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는데요.

어제 저녁 환경부는 저희 취재진에게 이렇게 해명했습니다.

"만든 적도, 보고한 적도 없다."

그런데 반나절도 안돼서 180도 바뀌었습니다.

"김태우 수사관의 요청이 있었고, '환경부 상부에 보고 없이' 제공했다."

말이 바뀐 것도 문제지만, 이 해명이 더 큰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이은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환경부는 김태우 수사관의 '요청'에 따라 해당 문건을 작성했다고 밝혔지만, 정작 김 수사관은 사퇴 현황 문건을 요청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단지 환경부 관련 동향을 요청했을 뿐인데, 환경부가 스스로 사퇴 현황까지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전달했다는 겁니다.

[환경부 관계자]
"그걸(산하기관 임원 사퇴현황) 집어서 작성해달라는 건 아니고 "요새 주요 동향 없습니까?" 정도로 한 걸로 (알고 있어요.)"

환경부 문건엔 산하기관 임원 24명의 사퇴 여부와 반발하는 임원에 대해선 어디 출신인지도 명시돼 있었습니다.

왜 굳이 사퇴 현황을 보고했는지에 대해선 환경부는 애매한 답변을 내놨습니다.

[환경부 관계자]
"산하기관 중요정보가 뭐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그 자료를 만들게 됐습니다."

다만 환경부는 문건을 전달하면서 "사표를 잘 받아내고 있다"고 말했다는 한국당 주장에 대해선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습니다.

환경부는 사퇴현황 문건 외에 대구환경청에 대한 직무감찰과 환경부 공무원 출신 지방선거 출마예정자 현황까지 김태우 수사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채널A뉴스 이은후입니다.

elephant@donga.com
영상취재 : 추진엽
영상편집 : 손진석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