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조국 사퇴하라" 공세…여야정 협의체 '흔들'

4개월 전67 views

MBCNews

MBC News


◀ 앵커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청와대의 일방적 인사를 문제 삼으며, 사과가 없으면 국회 일정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압박에 나섰습니다.

교체가 예정된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부랴부랴 국회를 돌며 협조를 당부했지만, 분위기는 냉랭했습니다.

박영회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두 야당은 청와대가 국회의 청문보고서 채택도 없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을 문제 삼고 나섰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우리는 촉구합니다. 대통령과 여당의 분명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가 있어야 할 것입니다."

인사검증에 실패한 조국 민정수석이 물러나고 공공기관 국정조사도 수용해야 한다며, 거부하면 국회 일정을 멈추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주 청와대에서 점심을 함께하며 여야정 협의체 합의문까지 발표했지만, 일주일 만에 이 합의를 실행시키기 위한 실무 협의에 불참을 선언한 데 이어, 연이틀 공세를 이어간 겁니다.

이미 교체가 발표된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부랴부랴 국회로 달려와 야당 원내대표들을 차례로 만났습니다.

자신의 마지막 업무가 될 예산안 처리에 협조를 구했지만,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국회가 경시되고 무시되는 가운데 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해야 하는 이 초유의 사태에 대해 저희 자유한국당은 심각한 사태로 규정합니다."

민주평화당도 여당이 선거제 개혁에 동참해야, 예산안 통과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협치' 훈풍이 부는 듯했던 예산 국회가 각 당의 이해관계가 충돌하면서 열흘도 안 돼 차갑게 얼어붙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영회입니다.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조국 사퇴하라" 공세…여야정 협의체 '흔들'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6x4scp"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 성적인 콘텐츠
  • 폭력적인 콘텐츠
  • 명예 훼손 또는 혐오성 콘텐츠
  • 가짜 뉴스 이야기

동영상 삽입

"조국 사퇴하라" 공세…여야정 협의체 '흔들'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6x4scp"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