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한민구·조현천 자택 전격 압수수색

MBC News
MBC News
작년|조회수 0회

◀ 앵 커 ▶

군, 검 합동수사단이 한민구 전 국방장관과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등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계엄령 문건 작성이 어디까지 보고 됐는지, 당시 정권 윗선에 대한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최경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합동수사단은 지난 3일, 한 전 장관과 조 전 사령관 등 계엄 문건 작성에 관여한 4명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합수단 출범 뒤 민간 검찰의 수사 대상인 예비역 장성 등을 상대로 진행된 첫 강제수사입니다.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합수단은 계엄령 문건 작성과 관련된 각종 자료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합수단은 조 전 사령관이 지난해 2월, 기무사요원들에게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하고 한 전 장관이 모두 보고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합수단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대로 한 전 장관과 조 전 사령관을 불러내 문건 작성 경위와 윗선 개입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또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조 전 사령관에 대해 귀국을 권유한 뒤, 귀국하지 않을 경우 강제 귀국을 위한 체포영장 발부와 여권 무효화 조치 등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최경재입니다.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