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찜통더위 기승…'열사병' 속출

3개월 전3 views

MBCNews

MBC News


◀ 앵커 ▶

푹푹 찌는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열사병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올 들어 벌써 세 번째 사망자가 나왔는데요.

땡볕에 일하는 분들은 특히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부정석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한낮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올라갔던 경남 김해에서 밭일을 하던 85살 송 모 할머니가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낮시간 대 밭에서 일을 하다 열사병 증세로 의식을 잃은 것으로 보입니다.

경남 남해에서도 밭일을 하던 79살 조모 할머니가 열사병으로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30도가 넘는 높은 기온과 강한 햇볕에 지열까지 더해졌기 때문입니다.

제가 직접 온도를 측정해보겠습니다.

사람의 체온보다 높은 47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5월 말부터 지금까지 벌써 260여 명이 열사병 등 온열질환 증세로 치료를 받았고, 3명은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영걸/밀양삼랑진 119센터]
"30도만 넘어도 노약자나 어린이들 같은 경우는 취약할 수 있기 때문에 30도부터는 (야외 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 규칙적으로 물을 마시고, 어지러움이나 두통 같은 초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비 소식이 없고 전국적으로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어 폭염특보가 이어질 것이라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부정석입니다.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찜통더위 기승…'열사병' 속출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6om7et"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