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초조한 경제팀…“금융위기 이후 일자리 최악”

4개월 전0 views



높은 대통령 지지율과는 별개로 청와대와 내각의 경제팀은 초조합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오늘 엄중, 부진, 심각을 말했습니다.

또 문재인 정부에서 금기어와 같았지요.

'최저임금제의 부작용'도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이어서 김현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경제 장관들은 예정에 없던 경제현안간담회를 가졌습니다.

김 부총리는 우리 경제의 위기감을 고스란히 드러냅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금융위기 이후 일자리 상황이 가장 엄중한 그런 상황…”

[김동연 / 경제부총리]
“상황에 따라서는 내수-수출 동반 부진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

[김동연 / 경제부총리]
“우리 경제에 심각한 하방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도…”

내수, 투자가 모두 부진한 상태인데 수출마저 흔들릴 조짐이 보인다는 진단입니다.

간담회 직후엔 국회를 찾아 규제개혁 입법을 도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정부가 규제개혁에 대한 노력을 한다고 하더라도 국회의 입법 상 협조가 없으면 연목구어일 것입니다.”

부총리의 다급한 요청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8월까지는 그런 이견을 해소시키고 정부와 당이 일치된 의견으로 정기 국회 임하려고 합니다.”

부총리는 또 일부 고용 부진에는 최저임금 인상 영향이 있다고 처음 언급하면서 경제 정책 조정에 나설 필요가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채널A뉴스 김현지입니다.

김현지 기자 nuk@donga.com
영상취재: 이승헌 이승훈
영상편집: 이혜리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초조한 경제팀…“금융위기 이후 일자리 최악”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https://www.dailymotion.com/embed/video/x6of41e"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