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투명 터치패드·휘는 키보드…‘입는 컴퓨터’ 성큼

채널A 뉴스 [Channel A News]
채널A 뉴스 [Channel A News]
2년 전|조회수 7회


투명한 터치패드, 자유자재로 휘어지는 키보드.

입는 컴퓨터를 개발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기술들인데요.

국내 한 대학의 연구팀이,

영화에서나 보던 이런 첨단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김 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투명한 유리가 터치패드로 변신합니다.

주인공의 손가락 움직임에 따라 도형과 글자들이 이동합니다.

휴대용 장비로 사용되는 터치패드 역시 투명 스크린입니다.

국내 한 대학 연구팀이 신소재로 투명한 터치 센서를 개발해 영화 속에서 볼 수 있었던 기술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투명 소재로 알려진 자연상태의 실리카를 나노 사이즈로 얇게 씌운 뒤 센서의 전극을 연결시켜 손가락의 압력을 인식하는 원리입니다.

[김진 기자]
"제 얼굴이 선명히 보일정도로 투명한 필름입니다. 이렇게 자유자재로 휘어지는 얇은 판 안에는 나노 압력 센서가 설치 돼 있어서 손가락의 터치를 정확하게 인식합니다."

센서들은 워낙 작고 유연성이 뛰어나 혈관의 압력을 측정하는 의료기기나 옷과 가방, 팔찌 등의 입는 PC산업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심우영 / 연세대 신소재 공학 교수]
"인공적인 피부를 만들 수 있는 중요한 기술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웨어러블디바이스죠. 옷처럼 몸에 딱 달라붙게."

이번 연구 실적은 지난 달 국제학술지인 스몰의 표지를 장식하기도 했습니다.

채널A뉴스 김 진입니다.

영상취재 : 채희재
영상편집 : 이희정
그래픽 : 김승훈

김 진 기자 holyjjin@donga.com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