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대선주자들, 산 넘고 바다 건너 / YTN

YTN NEWS
YTN NEWS
2년 전|조회수 0회
■ 양지열 / 변호사, 최영일 / 시사평론가

[앵커]
곳곳에 있는 유세차와 현수막. 방송 광고를 보면서 대선 분위기 실감하시는 분 많으실 겁니다. 대선 후보들도 유세 첫날부터 종일 숨가쁜 일정을 소화하면서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는데요. 유세 동선에 담긴 메시지, 양지열 변호사 그리고 최영일 시사평론가와 짚어보겠습니다. 두 분 어서 오십시오.

[인터뷰]
안녕하세요?

[앵커]
안녕하세요? 다섯 명의 후보들 첫날부터 동선도 다르고 메시지도 각각 차별화를 하는 것 같습니다. 이게 다 전략이겠죠?

[인터뷰]
아무래도 그렇죠. 처음 어디서 일전의 선전포고 내지는 출사표를 던지느냐 자체에 어떻게 보면 앞으로 선거를 어떻게 끌고가느냐가 담겨 있다고 할 것 같고요. 지금 문재인 후보 같은 경우는 밤에, 자정에 메시지를 인터넷을 통해서 동영상을 통해서 던지는 방법을 했었고 서울 전주 그다음 호남 찍고 제주도까지 갔다가 다시 올라오시는 그런 일정을 소화하고 계시고요.

반대로 안철수 후보 같은 경우는 호남으로 바로 가는 모습을 보여줬죠. 호남 쪽이 아까는 보면 호남에서 어떻게 보면 계속 국민의당이 호남을 기반으로써 나왔었고. 지금 아무래도 당의 중력이라든가 중진이라든가 이런 분들도 호남 출신 의원들이 많이 있고. 또 안철수 후보 같은 경우 상대적으로 충성도가 떨어진다 내지는 지지층들이 견고하지 못하다는 분석들이 주요하지 않습니까?

그걸 다질 수 있는 것은 곧 호남이라는 생각을 하셨기 때문에 아마 호남부터 시작하신 걸로 보입니다.

[앵커]
특히 양강구도이다 보니까 문재인-안철수 두 후보의 동선도 가장 눈에 띄고요. 또 두 후보의 신경전도 가장 치열합니다. 문재인-안철수. 두 후보 어제 첫날 유세 과정에서 어떤 얘기들을 했는지 이 발언 먼저 들어보시겠습니다.

[인터뷰]
이번 대선은, 준비된 국정운영 세력과 불안한 세력 간의 대결입니다. 국회의원 마흔 명도 안 되는 미니정당, 급조된 당이 이 위기 상황 속에서 국정을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인터뷰]
더 좋은 정권교체 해야합니다. 계파패권주의 세력에 또다시 나라 맡길 수 없습니다. 지키지도 못하는 약속 공공연하게 하는 후보 뽑아선 안 됩니다.

[앵커]
먼저 문재인 후보 이야기부터. 미니정당인데 국정운영 어떻게 하냐 이 질문을 계속 던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지난주에 1차 TV토론에서... (중략)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1_20170418120947660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