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운 감도는 중동...사우디·이란 '패권 경쟁' 재점화 / YTN

10개월 전1 views

ytnnews24

YTN NEWS

중동 지역에는 이슬람 급진 무장세력, IS가 몰락한 이후 다시 전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중동의 양대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의 패권 경쟁이 재점화하면서, 인접국들까지 끌어들인 대리전 양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조수현 기자입니다.

[기자]
'공동의 적'인 IS가 시리아 내 최후 거점을 상실한 직후.

IS 공백의 여파로 역내 패권 다툼이 다시 본격화하면서 중동은 혼돈에 빠졌습니다.

중동의 핵심 세력이자 이슬람 양대 종파를 대표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이 그 중심에 섰습니다.

사우디는 수니파 세력을, 이란은 시아파 세력을 각각 두둔하며 인접국들에 대한 주도권 확보에 나섰습니다.

'친 사우디'파인 하리리 레바논 총리가 사우디 방문 중 돌연 사퇴를 발표한 배경도 이란과의 갈등과 무관치 않습니다.

사퇴 이유로 이란의 내정 간섭과 함께 이란이 지원하는 '헤즈볼라'의 암살 위협을 지목하고, 계속 사우디에 머물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드 알 하라리 / 레바논 총리 : 이란은 어디에서나 파멸을 초래하고 갈등을 퍼뜨립니다. 아랍 국가들에 대한 내정 간섭이 그 증거입니다.]

레바논 총리 사퇴 발표 몇 시간 만에 사우디 수도 상공에 미사일이 날아들며 긴장을 더욱 키웠습니다.

예멘 내전에서 이란 정부의 지원을 받는 후티 반군의 소행이었는데, 사우디 측은 이란산 미사일이라며 이란을 배후로 지목했습니다.

주변국들의 내분이 사실상 사우디와 이란의 대리전으로 치닫는 조짐입니다.

여기에 사우디는 아랍권 '공통의 적'인 이스라엘과 협력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최근 양측 간 고위급 회동이 늘어난 가운데, 사우디가 이스라엘을 동원해 군사적 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됩니다.

YTN 조수현[sj1029@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4_20171114012847795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전운 감도는 중동...사우디·이란 '패권 경쟁' 재점화 / YTN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90mdm"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