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사과도 못 받았는데...위안부 생존자 이제 33명 / YTN

10개월 전1 views

ytnnews24

YTN NEWS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이기정 할머니의 영결식이 고향인 충남 당진에서 시민장으로 거행됐습니다.

이제, 일본의 위안부 만행을 증언할 생존자가 서른세 분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이문석 기자입니다.

[기자]
국화꽃에 둘러싸여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고 이기정 할머니.

세탁일을 한다는 꼬임에 속아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 동원됐습니다.

꽃다운 나이였던 19살.

성과 인권을 철저히 유린당한 시절을 모질게 견뎠건만 결국, 가해자의 사과를 받지 못한 채 눈을 감았습니다.

[김진숙 / '평화의 소녀상' 기념사업회 공동대표 : 일제에 의한 위안부 만행은 잊을 수도 잊어서도 안 되는 우리의 아픈 역사이며 피해자에게는 씻을 수 없는 아픔의 기억입니다.]

당진시는 시민장으로 고인의 마지막 길을 예우했고, 앞으로 생가를 일제 만행을 알리는 교육의 장으로 삼기로 했습니다.

[김홍장 / 당진시장 (공동 장의위원장) : 떠나는 길에 그 아픔을, 외롭게 가시지 않게 우리 시민들의 마음을 모아서 정성껏…]

영결식이 끝나고 고인의 유해는 당진터미널 광장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을 마지막으로 찾았습니다.

[이지혜 / 당진시민 : 아직 사과를 받지 못했기 때문에 그 부분을 저희가 받을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해야 하고요.]

이기정 할머니 사망으로 살아계신 위안부 피해자는 33명으로 줄었습니다.

더욱이 이제 거주지 기준으로 충남에는 단 한 분도 남지 않게 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까지 막아가며 위안부 역사를 부정하고 있는데, 그들이 감추려고 하는 진실을 증언할 생존자가 또 한 명 사라졌습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15_20171113223549854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사과도 못 받았는데...위안부 생존자 이제 33명 / YTN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8zlc2"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