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이재용 2라운드 시작...'청탁·안종범 수첩' 놓고 공방 / YTN

11개월 전0 views

ytnnews24

YTN NEWS

뇌물제공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 전·현직 최고위 임원 재판 2라운드가 시작됐습니다.

첫 정식 재판에서 진행된 특별검사팀과 삼성 변호인단의 쟁점 정리는 처음부터 거세게 맞부딪혔습니다.

현장에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용성 기자!

오후에도 삼성 항소심 재판이 진행되고 있지요?

[기자]
오늘 오전 10시부터 삼성 임원들의 항소심 첫 공판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5명이 피고인석에 앉았습니다.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이 부회장은 정장 차림에 노란색 서류봉투로 한쪽 수갑을 가리며 호송차에서 내렸는데, 48일 만에 비친 모습은 다소 수척했습니다.

항소심을 맡은 서울고등법원 형사13부는 재판 시작과 동시에 양측이 항소한 요지를 3차례에 걸쳐서 프레젠테이션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상당 시간이 초과하면 재판부가 직권으로 중단시키겠다며 항소심을 빠르게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특검 측은 1심에서 뇌물로 인정되지 않은 미르와 K스포츠 재단 부분을 공략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문화체육 발전이라는 공익적 명분을 내세웠다는 이유만으로 삼성이 공익적으로 지원했다고 인정하기 부족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 예로 든 것은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사건입니다.

두 전직 대통령이 정치발전을 명분으로 기업인의 돈을 받았는데, 두 사람이 유죄가 인정된 것처럼 명분만으로 실제 자금지원 성격을 판단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이에 삼성 변호인단은 박 전 대통령의 적극적인 지원 요구에 삼성은 수동적으로 지원했고, 청탁 결과로 삼성이 부당하게 유리한 이익을 얻었다는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1심 때 정황 증거로 인정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도 다시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삼성 측은 박 전 대통령이 서명 날인하거나 법정에 나와 진정성립을 인정해야 하는데 이를 충족하지 못했다며 증거능력을 부정했지만,

특별검사팀은 1심에서 수첩에 기재된 내용과 안 전 수석의 증언, 그 밖에 관련자들의 진술과 객관적 사정 등을 종합해 사실관계가 인정됐다고 반박했습니다.

항소심 첫 공판은 재판부가 공판준비 절차 때 예고했듯이 1심처럼 밤늦게까지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고등법원에서 YTN 조용성[choys@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71012160231150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이재용 2라운드 시작...'청탁·안종범 수첩' 놓고 공방 / YTN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47spy"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