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검찰, MB·朴국정원 쌍끌이 수사...'블랙·화이트 리스트' 동시 조준 / YTN

11개월 전0 views

ytnnews24

YTN NEWS

검찰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의 여론 공작 활동에 대한 쌍끌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이 보수단체의 '관제 시위'에 깊숙이 관여한 정황이 포착된 와중에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이 내일(12일)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습니다.

이명박 정부 때 국정원으로부터 '좌파 교수'로 찍혀 퇴출 명단에 오른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도 소환됐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보수단체의 친정부 시위를 배후 조종한 이른바 '화이트 리스트' 의혹.

검찰은 이 사건에 청와대뿐 아니라 국정원 고위 관계자가 깊숙이 개입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이에 따라 수사 시작 뒤 처음으로 국정원 전직 간부의 주거지를 압수수색 했습니다.

전직 경찰관들 모임인 '경우회' 사무실에도 수사관들을 보내는 등 모두 9곳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또, 검찰은 보수단체 지원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합니다.

허 전 행정관은 지원이 필요한 보수단체를 직접 지명한 뒤 전경련이나 직접 대기업을 압박해 자금을 지원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에 나온 이승철 전 전경련 부회장이 허 전 행정관으로부터 압박을 받았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부에 비판적인 주장을 했다는 이유로 국정원의 여론 조작 대상에 오른 이상돈 의원이 참고인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의원은 시민단체 기자회견과 SNS 비방글 유포, 교수직 사퇴를 요구하는 이메일 등에 시달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상돈 / 국민의당 국회의원 : 솔직히 제가 강단 있는 사람이니 버티지, 웬만한 사람은 충격받아서 포기해버립니다.]

또, 검찰은 배우 문성근 씨와 김여진 씨의 합성 사진을 만들어 인터넷에 유포한 혐의를 받아 구속된 국정원 직원을 재판에 넘기는 등 보강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김승환[ks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71011223545885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검찰, MB·朴국정원 쌍끌이 수사...'블랙·화이트 리스트' 동시 조준 / YTN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44nr1"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