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전체 화면으로 보기

'대형차 공포' 확산..."운행시간 제한 등 엄격 규제 필요" / YTN (Yes! Top News)

YTN NEWS
YTN NEWS
2년 전|조회수 0회
[앵커]
이번 영동고속도로 사고에서 보듯이 대형차 사고는 대규모 인명 참사를 초래합니다.

이 때문에 운전자들 사이에 대형차 공포가 확산하고 있는데요,

대형차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졸음과 과로 운전을 하지 않도록 운행 제한시간을 두는 등 엄격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권오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형차에 의한 참혹한 인명 사고는 이번 영동고속도로 관광버스 사고만이 아닙니다.

최근에 발생한 사고 중에는 지난해 10월 충남 서산 레미콘 사고를 대표적인 사례로 들 수 있습니다.

레미콘 차량이 정지신호를 무시한 채 급회전을 하다 반대편 차로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덮쳐 3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버스나 화물차 등 대형 차량은 사고가 한번 나면 대규모 참사로 이어집니다.

지난해 대형차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률은 3.4명으로 승용차 보다 두 배 이상 많았습니다.

이 때문에 대형차 공포를 호소하는 운전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고속도로에서 덤프트럭이나 버스가 앞뒤로 달리면 최대한 떨어져 운전하거나 다른 차로로 피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하는 분위깁니다.

한 온라인 자동차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대형차 사고 피하는 법'이란 글까지 등장했고, 각종 SNS에는 버스와 트럭의 차선 침범과 과적·과속 단속을 촉구하는 글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대형차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졸음과 과로 운전을 하지 못하도록 운행 제한시간을 두는 등 엄격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또 과속과 지정차로 운행, 안전거리 준수 여부 등을 철저히 단속하고 속도 제한장치를 달지 않으면 영업정지 등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YTN 권오진[kjh0516@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3_20160721084651464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더 많은 동영상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