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you want to remove all your recent searches?

All recent searches will be deleted

Watch fullscreen

∬하단건마㏘와 ↙bam war com》밤전은 광주건마 문래건마≪

candylove01
5 years ago|1 view
사내들은 그 상자를 빙천후 앞에 가지런히 내려놓고 ∬하단건마,광주건마,문래건마≪ 물러갔다. "이 선물은 마음에 드실 것입니다."사내의 말에 옆에 서 있던고갯짓을 했다. 무사들은 그 명에 순식간에 ∬하단건마,광주건마,문래건마≪ 앞으로 몰을 날려 상자의 뚜껑을 열었다. 상자 안에는 ∬하단건마,광주건마,문래건마≪ 머리통만 한 쇠공이 가득 들어 있었다. 상자가 모두 세하나의 상자에 다섯 개이 쇠공이 들어 있었으니 모두 열다섯"그것이 무엇인가?" 빙천후는 야릇한 표정으로 ∬하단건마,광주건마,문래건마≪ 사내의 미소가 더욱 짙어졌다. "진천뢰라고 불리는 물건입니다." "진천뢰?" "빙왕께 ∬하단건마,광주건마,문래건마≪ 그저 잡스러운 물건일 뿐이지요. 제 작은 성의라고 생각해 주십시오."잡스런 물건일 리가 없다. 아무리 북해빙궁이 세상과 차단되어 있다고진천뢰의 전설까지 모를 수는 없었다. "전설의 진천뢰가 열다섯 개라...... ∬하단건마,광주건마,문래건마≪ 심상치 않은 선물을 받은 듯하구나." 그렇게 말했다 ∬하단건마,광주건마,문래건마≪ 이미 선물을 받아들이겠다는 뜻이다. 사내의 ∬하단건마,광주건마,문래건마≪ 점점 더 짙어졌다. 그리고 뒤를 쳐다보며 다시했다. 이번에도 그 건장한 사내들이 상자들을이번에는 모두 열 개의 상자였다. ∬하단건마,광주건마,문래건마≪ 전과 비슷한 크기였지만, 안에 든 물건을 달랐다.

Browse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