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you want to remove all your recent searches?

All recent searches will be deleted

ペロ『영등포미러룸』abam4.netォ 신림미러룸【아찔한밤】분당미러룸

4 years ago6 views

그러나 소림 어디에도 검이 있다는 말을 듣지는 못했다. 승려가찬다는 것은 금시초문의 일이었다. 그러나 스승이 그에게 내민 것은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자루의 검이었다. 그것은 고풍스러운 자태와 은은한 녹빛, 그곳에서 피어오르는보통 검이 아님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었다.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어디를 뜯어보아도 명명백백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신검이었다. 초록의아름다운 녹광을 뿜어내는 상서로운 검에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단번에 마음을 빼앗기고 말았다. "아무타불!" 사부인 혜정 대사가 경건한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나직이 불성을 외었다. 지금 그는 하나의 중대한 의식을 치르고경건한 마음이 드는 것이 당연했다. 용천명 또한 사부의 힘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불성에 마음이 씻겨 나가는 한 느낌이었다. 그는 허리를 조아리고말을 기다렸다. "소림 무상지보인 녹옥여래신검이다. 제마멸사, 마와 사를 제압하고보호하기 위한 지고지선의 검이다. 이 검의 행방을 결정하는 권위는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세상에서 오직 단 하나! 대소림의 장문령부인 녹옥불장뿐이다." 그것은, 즉외의 모든 권위를 무시할 수 있다는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녹…녹옥불장!" 경악 속에서 용천명의 입이 함지박만 하게 벌어졌다. 사부인말은 어린 마음에 경기를 일으킬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충분히 놀라운 말들의 연속이었다. 녹옥불장! 무림의 태산북두 대 소림사의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관장하는 장문인의 무소불위의 권위를 상징하는 녹옥빛으로 빛나는 신물! 소림에담는 그 어떤 이도 이 녹옥불장의 권위를 벗어날 수는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사대금강, 십팔동인, 백팔무적나한 전부를 부릴 수 있는 지고무상의 권위인그런데 오직 그 하나의 권위에만 굴복하는 권위가 나타난 것이다.소년의 전신에서 떨림이 멎지 않고 있었다. 위엄 어린 목소리로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말했다. "말한 대로 이 검은 오직 녹옥불장의 권위에만 절대그 어떤 마와 사와도 타협하지 않는다.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혹자는 이 검을 소림의 명예라 칭하기도 한다." 검의 서기가빨아들이는 듯한 느낌이었다. 용천명은 멍하니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놓은 채 하염없이 검을 바라보았다. 잠시 호흡을 가다듬은 스승의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위엄 넘치는 눈빛이 다시 용천명을 향했다. 대자연을 그대로 품고듯한 그 눈빛에 절로 경의가 표해질 정도였다. "천명아!" 스승이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불렀다. 인자함이 넘치는 목소리였다. "예, 사부님!" 어리지만 용천명은 성심으로높여 대답했다. 지금 그의 눈앞에서 빛나는 녹옥빛의 검이 그의그의 전신을 압도하고 있었다. 방 안에 들어찬 공기가 무척이나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느껴졌다. 오늘 이 자리가 단순한 검 품평회 자리가 아닌확실했다. 아무리 어려도 그것만은 확신할 수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아미타불… 이제부터 이 검은 너의 것이다." 하얀 백색 비단에있던 녹옥검이 두둥실 떠오르더니 용천명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놓여졌다. 용천명은 감히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럴 엄두가 전혀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않았던 것이다. "제자가 어찌 감히……." 처음에 용천명은 도저히 그것을엄두가 나지 않았다. 이때만 해도 무상의 권위를 어깨에 질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그는 아직 성숙되지 못한 상태였다. "아미타불! 받아라! 너에게는 그럴자격이 충분히 있다. 만일 네가 너의 자격에 의심이 간다면검에 어울릴 정도의 실력을 갈고 닦아라! 이 검을 지닌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소림 속가의 실질적인 수장이 된다. 그들의 명예에 부끄럽지 않은되어라!" 아직 열다섯이 채 되지 않은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무거운 짐이 아닐 수 없었다. "받아라!" "…사부님!" 용천명은 감히못했다. "녹옥여래신검의 대리자가 된다는 것은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소림의 얼굴이자 명예가 된다는 것! 너는 이제부터라도 그 검에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않은 인물이 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 "제 목숨을반드시……." 이때 용천명의 눈은 굳은 신념과 결의로 불타오르고 있었다.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그는 녹옥여래신검의 대리자가 되었다. 물론 그가 이것에 어울리는 실력자가때까지 검은 당분간 혜정 대사가 보관하게 될 것이다. "너도우리 구대무나는 사상 초유의 무림대란이었던 저번 천겁혈세 때 단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명의 천무성도 배출하지 못했다. 구대문파 이외의 사람들에게서 천무성이 모두이후 그들은 천무삼성이라 칭해지면 무림의 구성으로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되었다. 검존이 그곳에서 빠진 것은 우리 구파로서는 무척 애석한그분의 실력이라면 충분히 되고도 남음이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운이 따라주지 않았었다. 그때의 일을 내색하지 않았지만, 구파에게는 크나큰ムゎ영등포미러룸 신림미러룸 분당미러룸그래서 우리는 그 치욕을 잊지 않고동안 절치부심해 왔다.

Report this video

Select an issue

Embed the video

ペロ『영등포미러룸』abam4.netォ 신림미러룸【아찔한밤】분당미러룸
Autoplay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1wucl5"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Add the video to your site with the embed code ab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