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you want to remove all your recent searches?

All recent searches will be deleted

Watch fullscreen

강동건마걸 《아밤》 「4」 『넷』 부산건마,시청건마,시흥건마

Familylove16
5 years ago|2 views
또한 이 불영,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단순한 분신이 아니다. 각각의 불영이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휘하는 무공 초식이 모두 다르고 그 위력은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거의 흡사하다고 하니, 만일 구품의만들어낼 수 있다면 아홉명의 용천명이 사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동시에 공격하는 신묘한 묘용을 발휘하게 되는 것이다. 어허- 엉!방향의 삼존불영에서 동시에 사자후가 터져 나왔다. 제삼품 삼존불은 대웅전에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세 불상처럼, 가운데 본존불에 해당 하는 본존영과 그보좌하는 두 개의 불영이 세 방향에서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에 제마의 기운이 담긴 공격을 가하는 무공이었다. 이번용천명 은 거기에 복마의 힘이 담긴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사자후의 공력을 가미시키기까지 했 다. 두- 웅! 그것은크기만 한 소리가 아니었다. 마치 새벽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산사에 울려 퍼지는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소리처럼, 강하고 웅장 하며 폐부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스며드는 듯한 소리가 사방으로 퍼져 나갔다. 정신이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이의 정신을 깨우고, 어리석음으로 자신의가리 고 있는 이의 눈을 뜨이며,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편견으로 귀가 막힌 자의 귀를 트이 고, 궁극적으로 '마'를무릎을 꿇린다는 불타의 호통, '불문 사자후' 가 용천명의 몸을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터져 나온 것이다. 세 방향에서 동시에 발해진 사자후는,별에까지 가 닿을 듯했던 두 사람의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마지막 최고조에 달하기 바로 직전에 상쇄해 버렸다. 완전히나간 음공 합주는 이번엔 청흔 때처럼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회복하진 못했다. 게다가 신묘하게도 사자후는 '듣는 이'만을 공격할비밀 통로의 붕괴에는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잘 견뎌주었네, 둘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합주가 끊기자 음공의 압박에서 벗어나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다시 일어선 두 사람을 돌아보고, 용천명이 씨익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말했다. "기다리다가 고막 터지는 줄무릎에 묻은 흙을 털어내며 청흔이 투덜거렸다.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오래 버티라는 예기는 없었지 않습니까? 미리 언질을 주셨 어야지요,건." "미안하네. 하지만 기다릴 수밖에 없었네, 합주가 최고조로 고조될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용천명의 말투에 미안한 기색이 묻어났다. 하지만 다시 하라고똑같이 행동할 게 분명했다. 전력을 다하지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힘을 아끼고 있는 상태라면 흔들어 놓아도 금방 원래대로게 가능하다. 하지만 연주가 최고조에 달해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졌을 때는 연주자 또한 혼신의 힘을 쏟아 넣을없다. 그리고 원 래 팽팽하게 당겨진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더욱 끊어지기 쉬운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어지간한 내공으로는 입도 제대로 뻥긋하지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사자후를, 그 나이에 그 정도로 심후하게 펼쳐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제법이구나." 절정의 순간을 맞이하려던 순간에급격하게 끊어졌기에 그 반동 또한 상당했다.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갈효민과 갈효효, 그리고 갈효묘의 내공 공 부가 약했다면 합주가반동을 견디지 못하고 피를 족히 한 말 은 토하고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제법이긴 했다만 이 정도로 우리를 피할 수 있을생각진 마라. 너 역시 방금 전의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수로 내공을 거의 소모한 듯 보이니 말이다." 입술을깨물며 갈효민이 말했다. 내장이 진탕되었기 때문에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역시 회복하는 데엔 약간의 시간이 필요했다. 청흔과 백무영은말에 깜짝 놀라 용천명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 말대로 그의 얼굴은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창백했다. 이마에는 송골송골 식은땀이 맺혀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했다. 하지만 용천명의 입가에 맺혀있는 것 은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아니었다. "그렇게 생각하진 않습니다. 하지만이들도 방금 전의 사자후 를 견뎌낼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심후한 내공을 지녔을 거라고는 생각하기 힘들군요." '아차!' 갈효민과 갈효효는간과한 것을 깨닫고 안력을 돋우며 사방 을 둘러보았다. "......!" ∨Å강북건마걸,수원건마,아산건마,종로건마》통로 주변으로부터 꽤 거리를 두고 흩어져 있었음에도 불구하여기저기 멀리서 사방을 포위하고 있던 흑견대 대원들이 귀를 움켜 잡고 비틀거리는 모습이 보였다.

Browse more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