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you want to remove all your recent searches?

All recent searches will be deleted

Watch fullscreen

수원건마걸 《아밤》 「4」 『넷』 강남건마,시청건마,상암건마

Familylove100
5 years ago|0 view
비류연은 아 무런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없이 흑견을 그 안에다 뉘었다.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다들 , 덮죠." 한쪽에 쌓여있던 흙무더기를 다시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안에 쏟아 넣으며 비류연 이사람들까지 동원했다. '야, 이놈들아! 이게 무슨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이 쳐죽일 놈들아! 차라리 거기 있 는 짱돌을 들어머리통을 그냥 내리쳐라, 이 썩어 문드러질 놈들 아!' 흑견은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바둥바둥 몸부림쳤지만, 마혈이 제압당해 있는 터라 한계가 있었다.참, 다 큰 어른이 엄살은. 자요."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흑견의 입에 꽃아준 것은 속이 빈 가늘고 긴"그거 삼 단으로 접히는 좋은 물품인데."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아깝다는 투로 장홍이 투덜거렸다. "이제 됐죠? 눈 감아요.흙 들어가니까." 그렇게 매장은 완료되었다. 그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튀어나온 것은 긴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대롱 뿐 이었다. "자, 이제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볼일을 보러 가자고요." 비류연이 힘차게 팔을 쭉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신나는 목소리로 외쳤다. '대체 저런한 자신감은 어디서 샘솟는 건지. 졌다,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어.' 남궁상은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하지만...... 저런 대사형이 괜찮다고진령도 괜찮겠지?' 그나마 그것이 마음의 위안이 되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지금 별로 괜찮은 상태가 아니었다. 그것 은 나예린도그녀들은 지금 자신들의 앞에 놓인 위험도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채 어두운 통로를 지나고 있었다. - 어둠 끝에어둠 - 달리는 자와 기다리는 자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용산객잔 아래로 연결된 비밀 통로는 생각보다 길었다. 만들자마자폐쇄되어 한 번도 사용하지 않은 탓인지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는 먼지가 수북이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있어 걸을 때마다 발자국이 선명하게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정 도였다. 진령은 피어오르는 먼지에 코가 간질간질했지만,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기척을 들 킬까 봐 재채기를참고 억눌러야만 했다. 숨소리조차 죽인 채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해서 캄캄하고 답답한 통로를 걸어가는 일은 생각보다 상당한 고역이든든한 바람막이이자 정신적 지주였던 염도, 빙검 노사와도 떨 어지고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더더욱 마음이 불안했다. '이럴 때 궁상이 옆에 있어주면좋을까......' 하필이면 그 인간은 왜 꼭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때 곁에 없느냔 말이다. 진령은 순간 짜증이 확동시에 지독한 외로움을 느끼며 진저리를 쳤다.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자가 아닌데도, 천무학관의 다른 동료들이 있는데도 갑자기 심장의쪽이 사라진 듯 가슴이 헛헛했다. '대사자도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외로움을 느낄까? 비록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대사형이라도 곁에 없으니......' 가슴에 손을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채 진령이 시선을 들자, 망설이는 기색이라곤 일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느껴지지 않는 발걸음으로 걷고 있는등이 보였다. 한 걸 음 한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강한 확신이 느껴졌다. 마치 안심하고 따라오라고 말하 고 있는'하긴 대사형과 사귀려면 신경이 고래 힘줄보다 더 질겨야 할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역시 저 정도 배짱은 있어야 되는 건가?' 진령은대담함에 혀를 내두르지 않을 수 없었다.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대 단해 보이는 대사자 덕분에, 묘하게도 조금이나마 안심이'그런데 난 왜 이렇게 불안한 거지......'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닥친 객잔으로부터 멀리 떨어지면 이 불안감도 함께 사그라거라 생각하며 견뎌내었다. 하지만 객잔에서 멀어지면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 불안은 사그라지기는커녕 점점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진령의 마음속 한복판을 점령해 가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있었다. 한편, 당당하게 앞장서서 걷고 있는 나예린도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진령의 생각처럼 마음이 편한 상태는'곧 뒤쫓아오시겠다던 염도, 빙검 두 노사님도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없고...... 이 미 그 두 분을 기다리는 건 의미가나예린은 직감했다. 이미 그 두 사람이 쉽사리 돌아오지 못하게 ↑⊥강동건마걸,강동건마,광명건마,신사건마〕었다는 것을 그녀는 '알고' 말았다. 안다고 해서 뭔가수가 생 기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불안만 가중될 뿐이지만, 이런 것은 왠지 꼭 알게 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