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신한 빅3 암투' 2라운드…검찰, 재수사 권고

그저께1 views

MBCNews

MBC News


◀ 앵커 ▶

국내 최대 금융그룹 중 하나인 신한금융의 1인자와 2인자가 충돌했던 이른바 신한 사태에 대해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재수사를 권고했습니다.

위성호 현 신한은행장을 비롯해 당시 신한금융 임직원들이 대거 거짓증명을 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임소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지난 2010년, 신한금융지주 1인자였던 라응찬 전 회장이 그룹 서열 3위인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과 함께, 2인자였던 신상훈 전 신한금융사장을 검찰에 고소합니다.

15억 원대 회삿돈을 빼돌렸다는 혐의였는데, 신상훈 전 사장도 맞대응에 나서면서, 신한금융 1인자와 2인자 간의 '파워게임'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당시 검찰은 신상훈 전 사장을 횡령 혐의로 기소하면서, 라응찬 전 회장 쪽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하지만 1,2심에 이어 대법원도 검찰이 신 전 사장에게 적용한 대부분의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재판 기록을 검토한 결과 라응찬 전 회장을 비롯해 라 전 회장 편에 섰던 위성호 신한은행장 등이 조직적으로 거짓 증언을 했다고 판단했습니다.

빼돌려진 회삿돈 15억 원 중 상당액을 라응찬 전 회장 측이 사용했는데도 그룹 1인자를 위해 거짓증언을 했다는 겁니다.

검찰 진상조사단은 라 전 회장과 위성호 현 신한은행장 등 8명의 위증 혐의를 조속히 재수사할 것을 대검찰청에 요구했습니다.

조사단은 또, 이른바 '남산 3억 원' 사건의 새로운 단서를 확보해, 재수사 권고를 적극 검토할 예정입니다.

'남산 3억 원' 사건은 지난 2008년 남산 주차장에서 신한 직원들이 현금 3억 원을 누군가에게 전달한 사건으로, 검찰은 이 돈을 이명박 정부 유력인사에게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지만 누구에게 전달됐는지 밝혀내지 못했습니다.

MBC뉴스 임소정입니다.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신한 빅3 암투' 2라운드…검찰, 재수사 권고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rwj2q"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