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더위에 울고 웃는 '역시즌 마케팅'

그저께0 views

MBCNews

MBC News


◀ 앵커 ▶

'겨울옷은 여름에 사야 싸다'는 인식이 자리 잡으면서 이맘때 유통가에선 겨울 의류를 싸게 파는 역시즌 마케팅이 활발한데요.

올해는 더워도 너무 더운 탓인지 매장 판매는 줄고 홈쇼핑과 인터넷 쇼핑 매출이 급증했습니다.

신정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매장 목 좋은 곳엔 어김없이 두툼하고 긴 패딩이 자리를 차지했고, 마네킹도 일찌감치 겨울 점퍼로 갈아입었습니다.

예전엔 재고 처리 목적이 강했지만, 요즘에는 시장 선점을 위해가을에 선보일 신상품을 미리 내놓고 최고 50% 넘게 할인 판매합니다.

그런데 올여름 이례적인 폭염이 찾아오면서 일찌감치 역시즌 마케팅에 들어갔던 오프라인 매장들이 기대했던 만큼 실적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올해 처음 한여름에 겨울옷 신상품 판매에 나선 한 패션업체의 경우, 정상가격의 40%를 할인해 내놨지만 목표량의 절반밖에 못 팔았습니다.

반면 휴가철 TV 시청이 줄어 7, 8월이 가장 비수기인 홈쇼핑에선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양가죽 자켓 판매 방송에서 1시간 만에 24억 원어치가 팔리는 등,

지난달부터 시작된 겨울옷 주문액은 작년 이맘때의 4배에 육박합니다.

[최요한/TV 홈쇼핑 패션의류팀장]
"브랜드는 (지난해보다) 3배 정도 늘어난 것 같고요. 편성시간도 7월에만 50% 정도의 시간을 역시즌에 편성해서 실제 그 이상의 매출을 거뒀습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최근 한 달간 남성 패딩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551%가 뛰었고, 여성 패딩과 모피 판매도 1,000% 넘게 급증했습니다.

MBC뉴스 신정연입니다.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더위에 울고 웃는 '역시즌 마케팅'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rwh7o"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