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도서관으로 피서 가요"…'북캉스족' 북적

그저께4 views

MBCNews

MBC News


◀ 앵커 ▶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요즘 도서관이 인기라고 합니다.

책도 읽고 더위도 피할 수 있어 도서관에서 여름을 나는 이른바 '북캉스족'이 늘고 있습니다.

박민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광양의 한 도서관, 밖은 한여름이지만 도서관 안은 어린이들로 가득 찼습니다.

인형은 등받이가 되고 동굴 같은 책방은 재미있는 공간으로 변신했습니다.

증강 현실을 이용한 컴퓨터는 책 속에 동물들이 살아 움직이는 놀이터가 됐습니다.

도서관에 설치된 크고 작은 텐트촌은 가족이 함께 떠난 피서지나 다름없습니다.

[서혜련/광양시 광양읍]
"여름이라 오면 아이들이 아늑하게 텐트 안에서 편안하게 독서도 하고…."

또 다른 도서관.

이곳은 청소년들의 쉼터로 자리 잡았습니다.

계곡이나 바다 대신 도서관에서 여름을 나는 겁니다.

[박지원/대학생]
"일단 공부도 할 수 있고 여름에 시원하게 있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올해는 이른바 도서관 '북캉스족'이 지난해 보다 2배 이상 늘었습니다.

[성재순/광양시 도서관사업소장]
"요즘 무더위를 피해 도서관을 찾는 시민들이 참 많습니다. 8월 한 달간 17개의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 시원한 도서관이 책과 함께 더위를 날리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민주입니다.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도서관으로 피서 가요"…'북캉스족' 북적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rwgp4"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