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北, '先 종전선언' 거듭 촉구...南 중재 역할 압박할 듯 / YTN

그저께2 views

ytnnews24

YTN NEWS

북한은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종전선언과 남북 철도 도로 현대화 사업 등 판문점 선언 이행을 압박하고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함께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대내외에 남북 또는 북·미 대화의 성과를 보여줘야 하는 만큼 교착 국면에 빠진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남측의 중재 역할을 거듭 촉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남북 고위급회담을 하루 앞두고 북한 매체들은 여론전에 열을 올렸습니다.

먼저,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는 종전선언 채택 없이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것은 망상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앞서 지난달 31일 남북군사회담 때처럼 남·북·미 종전선언 채택을 위해 우리 측의 중재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안익산 / 남북군사회담 북측 수석대표 (지난달 31일) : 우리가 미국을 흔들다가 잘 안 되니까. 이번에 남측을 흔들어서 종전선언 문제를 추진하려고 한다….]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판문점 선언이 채택된 지 100일 지나도록 이행에 진전이 없다며 미국의 대북 제재 책동과 남측의 눈치 보기가 문제라고 꼬집었습니다.

내일 회담에서 북한은 종전선언을 포함해 철도·도로 현대화 등 판문점 선언 이행을 압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인 가운데 미국이 대북 제재의 고삐를 다시 조이자 북한이 남북관계를 지렛대 삼아 활로를 찾으려는 시도로 보입니다.

실제로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북설이 도는가 하면, 대규모 열병식을 통해 북한이 핵 무력을 과시하고 나설 것이란 관측마저 제기되고 있습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김정은 위원장 입장에서는 전략적 의도가 있겠죠. 8월 말 9월 초 남북 정상회담 그것도 평양 정상회담을 가정하고 있지 않겠느냐.]

무엇보다 9·9절 전후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한다면 대내외 선전 효과가 큰 만큼 북한 입장에서도 조속한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관측입니다.

YTN 강정규[live@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1_201808122017518202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데일리모션 채널 구독 : http://goo.gl/oXJWJs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北, '先 종전선언' 거듭 촉구...南 중재 역할 압박할 듯 / YTN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rvshu"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