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송인배 10시간째 조사…김경수-드루킹 연결 추궁

그저께0 views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드루킹을 소개한 것은 송인배 대통령 정무비서관입니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로 가보겠습니다.

윤준호 기자!

송 비서관 조사가 마무리 됐습니까?

[리포트]
네, 송 비서관은 오늘 오전 9시 20분쯤 이곳 특검 사무실에 도착해 현재까지 10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출석 당시 송 비서관은 참고인 신분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드루킹 일당 관련 혐의와 거리를 뒀습니다.

[송인배 / 대통령 정무비서관]
"저는 오늘 참고인 자격으로 특검에서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송 비서관은 2016년 6월 드루킹 김 씨와 처음 만났습니다.

그리고 같은 달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드루킹 김 씨를 소개했습니다.

특검팀은 이를 바탕으로 송 비서관이 드루킹 김 씨를 김 지사에게 연결시켜준 배경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송 비서관이 김 씨로부터 2016년 두 차례에 걸쳐 간담회 참석비 200만 원을 받았다고도 밝혔는데요.

당시에는 송 비서관이 공직에 있지 않았던 만큼 뇌물 등 혐의를 적용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특검팀은 백원우 대통령 민정비서관도 이번 주 중 소환할 예정입니다.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할지 이번 주 초 결정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채널A 뉴스 윤준호입니다.

윤준호 기자 hiho@donga.com
영상취재 : 김재평 김용우
영상편집 : 이혜리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송인배 10시간째 조사…김경수-드루킹 연결 추궁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rvrs8"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