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검색 기록을 모두 삭제하시겠습니까?

최근 검색 기록이 모두 삭제됩니다

좋아요
나중에 볼 동영상
공유
추가

"나중에 논의"…난민 문제 논란에 침묵하는 정치권

그저께1 views

MBCNews

MBC News


◀ 앵커 ▶

최근 난민 논란이 뜨겁죠.

유럽에서는 이미 주요 이슈가 된 지 오랜데 독일은 최근 난민 정책에 대한 갈등으로 70년 가까이 이어져 온 대연정이 붕괴될 위기까지 몰리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민당과 연정 파트너인 기사당이 치열한 논의 끝에 타협안을 도출해 냈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어떨까요.

제주도를 찾은 예멘 난민 문제가 논란이지만 갈등을 대변하고 조정하는 여야 정치권의 공식 입장, 듣기가 어렵습니다.

서혜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더불어민주당은 난민 문제에 조심스럽습니다.

여당 핵심관계자는 오늘 예멘 난민에 대한 당의 입장을 묻는 MBC 기자에게 "다른 것 때문에 우선 순위에서 밀렸다. 정부가 입장을 정리해 오면 논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별로 다르지 않습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법무부의 여러 대책들을 보고 난 뒤에 같이 의논해보고자 생각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난민 문제로 국민들이 불안해 한다"며 신중한 접근을 강조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인권주의, 인권국가라는 그런 감성팔이식 접근은 상당히 조심해야 할 것입니다."

평소 쟁점 현안에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던 데 비하면, 각 당은 난민 문제에서만큼은 조용합니다.

그나마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 건 "난민 보호와 관련된 입법적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논평을 내놓은 평화당과 "난민에 대한 생계비 지원과 거주지역 제한 해제가 필요하다"고 밝힌 정의당 정도입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정의당에서는 당 차원이 아닌 제주 도당의 입장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자칫 역풍을 맞을 수 있는 민감한 이슈"라는 이유로 각 정당이 난민 문제를 논의조차 하지 않는 사이, 난민 신청 허가 폐지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은 6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MBC뉴스 서혜연입니다.

이 동영상 신고하기

이슈 선택

동영상 삽입

"나중에 논의"…난민 문제 논란에 침묵하는 정치권
자동재생
<iframe frameborder="0" width="480" height="270" src="//www.dailymotion.com/embed/video/x6nhk2v" allowfullscreen allow="autoplay"></iframe>
상단 동영상 삽입 코드로 내 웹사이트에 동영상을 넣어보세요